박원숙, 세상 떠난 子 언급에 오열…"20년만 사고 관련 전화 받아"

페이지 정보

기관명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3회 작성일 24-03-04 16:44

본문

배우 박원숙(74)이 교통사고로 아들을 먼저 떠나보낸 상처를 고백하며 오열했다.

4일 KBS2 예능 '박원숙의 같이 삽시다'에서는 관계 교육 전문가 손경이와 만난 자매들(박원숙, 혜은이, 안소영, 안문숙)의 모습이 그려졌다.

이날 박원숙은 손경이와 상담 중 조심스럽게 아들 이야기를 꺼냈다. 그는 "(교통사고로) 아들을 잃고 동생의 권유를 받아 심리치료를 받아보기도 했다"며 "상처를 들춰내고 싶지 않아 한 번만 치료받고 말았다"고 털어놨다. 


이어 그는 "최근 아들 사고와 연관이 있는 운전기사로 추측되는 사람에게 전화를 받았다"며 "대화를 하는데 '사고를 낸 운전기사가 아닐까'라는 생각이 들었다"고 했다.

그러면서 "고의로 낸 사고가 아니니까 (관련자의) 처벌도 바라지 않고 있었다"며 "그냥 (아픔을) 내 마음에 덮어두고 있었는데…지금에서야 나한테 용서받고 싶었나? 그가 편하게 지내길 바란다"고 담담하게 전했다.

박원숙의 솔직한 이야기를 들은 손경이는 "이렇게 말해주셔서 정말 고맙다"라며 위로를 건넸다. 그러자 박원숙은 감정이 북받치는 듯 갑자기 오열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. 

눈물을 쏟아낸 박원숙은 "(아들 생각에) 울려고 해도 울 데가 없었다. 주차장 차 안에서 혼자 울었다"며 "난 0점짜리 엄마였다. 미안하다는 말조차 못 할 정도로 아들에게 미안하다"고 토로했다.

한편 박원숙은 2003년 사고로 외아들을 먼저 떠나보냈다. 방송 제작사 PD로 근무하던 박원숙의 아들은 서울 강서구 한 도로에서 트럭과 추돌해 숨졌다. 당시 그의 나이는 34세에 불과했다. 

Total 74건 1 페이지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74 최고관리자 47 03-04
73 최고관리자 42 03-04
72 최고관리자 64 03-04
71 최고관리자 54 03-04
70 최고관리자 162 03-04
69 최고관리자 44 03-04
열람중 최고관리자 44 03-04
67 최고관리자 82 03-04
66 최고관리자 230 04-17
65 최고관리자 191 04-15
64 최고관리자 471 04-15
63 최고관리자 226 04-15
62 최고관리자 240 04-15
61 최고관리자 190 02-23
60 최고관리자 220 02-23
게시물 검색